[서울신문] 봉제기술자 양성과정

조회 수 7948 추천 수 0 2011.01.31 10:54:45
관리자 *.72.237.227
봉제기술.jpg
 
 
 
어느 날 갑자기… 지능 저하 4~5세 수준된 딸, 정부 무관심에 11년간 ‘홀로 뒷수발’
후천성 지적장애 2급 서른넷 딸과 어머니의 고군분투기봉제2.jpg

이런 걸 마른하늘에 날벼락이라고 할까. 11년 전 가을쯤이었다. 불행은 어느 날 갑자기 찾아왔다. 당시 스물셋이던 은주(34·여·가명)씨는 하룻밤 새 네살짜리 아이가 됐다. 꿈과 현실을 분간하지 못했고, 말투도 어린아이처럼 바뀌었다. 상태는 점점 심해졌다. 누가 몸에 손을 갖다 대는 시늉만 해도 비명을 질렀고, 수일 동안 잠을 자지 않았다. 대학 치위생과를 졸업한 뒤 치과에서 8개월가량 일하다 “좀 쉬고 싶다.”며 그만 둔 지 며칠 뒤의 일이었다. 집과 학교, 직장밖에 몰랐고, 부모 속 한번 썩이지 않던 그였다. 어머니 김선자(59·가명)씨는 밤마다 피눈물을 흘렸다. 결국 은주씨는 그해 정신과 병동에 한 달간 입원했다. 병원을 전전했지만 딱히 시원스레 원인을 찾지 못했다. 의사들은 과도한 스트레스와 내성적인 성격 때문일 것이라는 추측만 내놨다.

 
▲ 18일 서울 상암동 마포구고용복지지원센터에서 봉제기술자(미싱) 양성과정인 ‘희망박음질’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어머니 김선자(오른쪽 두번째)씨와 딸 은주(왼쪽 끝)씨가 헌옷을 수선하는 연습을 하고 있다.
마포구청 제공

“내 탓이야, 내 탓….” 어머니는 가슴을 쳤다. 20여년간 새벽부터 자정까지 가게를 운영하느라 힘들 때나 아플 때 딸 곁에 있어주지 못한 자신의 잘못이라고 했다. “먹고사느라 내 새끼 아픈 걸 몰랐다.”면서.

편견도 모녀를 아프게 했다. “지적장애인은 위험하다.”는 부정적인 인식 탓에 남에게 쉽게 은주씨를 맡길 수도, 드러내놓고 도움을 청할 수도 없었다. 정부 지원에 대한 홍보도 부족해 김씨는 2009년 주민지원센터를 찾아가기 전까지 은주씨가 지적장애 2급 대상자가 되는지조차 알지 못했다.

주위의 냉대와 정부의 무관심을 딛고 김씨는 11년 동안 딸의 뒷수발을 해 왔다. 다행히 은주씨는 점차 호전됐다. 아직 약을 먹고 있고, 여전히 지능은 4~5세 수준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더 이상 사람을 두려워하지도, 말 없이 벽을 응시하지도 않는다. 김씨는 “남의 일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착하디착한 우리 애한테 이런 일이 닥칠 줄 몰랐다.”면서 “꽃다운 나이에 아기가 된 딸을 보면 가슴이 미어지지만 이 정도라도 나은 게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은주씨는 이제 사회에 나갈 훈련도 조금씩 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는 어머니와 함께 마포구고용복지지원센터가 운영하는 봉제기술자(미싱) 양성과정 ‘희망박음질’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취업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직업교육을 해주는 이곳에서 매주 월·수요일마다 옷 수선기술을 비롯해 친환경 장바구니(에코백) 제작, 봉제 등 전문기술까지 배운다. 센터 측은 교육을 수료한 참가자들이 센터 내 재활용품 매장인 ‘동그라미’ 매장과 연계해 옷 수선을 하거나 지역 내 봉제사, 미싱사 등 구인업체를 통해 일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씨는 “지적장애인도 어엿한 사회구성원으로 건강하게 창업이나 취업이 가능하도록 정부차원에서도 컴퓨터 등 교육과 운동 치료 프로그램이 확대됐으면 한다.”면서 “생계가 어려운 지적장애 가족들을 위한 경제적 지원책도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모녀는 이곳에서 희망을 한 땀 한 땀 바느질한다. 아직 손이 서툴러 바늘에 찔리고, 비뚤배뚤 깁기 일쑤지만 몇 년 안에 모녀만의 수선점을 낼 계획도 세우고 있다. 어머니는 말한다. “언젠가 우리 애가 혼자 남겨질 텐데…. 먹고살 수 있게, 사람답게 살 수 있게, 어미 없이도 살아갈 수 있게 지금부터 준비시켜야죠.”

 

백민경기자 white@seoul.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27 내고장 마포 3월호 - 미취업 청년장애인 잡아카데미 file 관리자 2010-01-21 11244
226 청소년에게 희망을 가져다 준 "바리스타 2급 자격증 과정" file 2010-01-21 11225
225 마포구, '자원재활용 체험행사' 운영 관리자 2010-02-02 10452
224 공감코리아-47만 장병생일 축하하는 특별한 케이크 관리자 2010-02-03 8562
223 봉제기술자 양성과정 기관방문 - 수다공방 , (주)참신나는옷 관리자 2010-02-16 10601
222 여인의 향기 프로그램 참여 후기 - 여인의 향기를 마치며.. 관리자 2010-04-06 8683
221 여인의 향기 프로그램 참여 후기 - 내 마음의 태도 관리자 2010-05-18 9557
220 [마포신문]‘2011 마포 청ㆍ장년 취업박람회’ 관리자 2010-09-16 8241
219 [내고장마포9월호]마포 청장년 취업박람회 file 관리자 2010-10-27 7316
218 [내고장마포9월호] 청소년 바리스타의 꿈 file 관리자 2010-11-29 7141
217 [서울시정일보,일요저널] 커피전문가의 꿈 향기 솔솔 관리자 2010-12-08 8121
216 [서울타임즈] 장애인 취업컨설팅 박람회 관리자 2011-01-11 8802
» [서울신문] 봉제기술자 양성과정 file 관리자 2011-01-31 7948
214 마포iTV보도자료: 청소년직업교육 바리스타 자격증과정 개강 및 운영 관리자 2011-02-25 6958
213 내고장마포 3월호 - 친환경 동그라미 매장 file 관리자 2011-02-25 6711
212 내고장마포 3월호 - 그린에버 file 관리자 2011-06-28 7826
211 삼성복지재단 지원사업 - 다함께 차!차!차! 관리자 2011-07-19 7817
210 마포구 고용복지지원센터의 다양한 사업 안내 관리자 2011-08-17 5422
209 우리동네 이곳 북카페 '산책' file 관리자 2011-08-17 7676
208 사회정책선진화기획관- 마포구청, 마포구 고용복지지원센터 현장방문 오연주 2011-09-06 8036